studies

Genyome Project

반려예술행동

Genyomeproject 2019 : the companion art action

2019

Seodaemun-gu

“함께 걷는 일은 생각처럼 쉽지 않아.”
도시에서 타자와 함께 살기 위한 약속을 마련했던

반려예술선언 the companion art manifesto, 그 이후.
우리는 동행하기 위한 행동을 시작했습니다.

인간과 개, 일상과 예술, 낯선 타자와 함께 걷기 위한 준비운동을 함께 했습니다.

당신은 어디까지 반려할 수 있는 사람입니까?(반려허용테스트게임 바로가기)

– 첫 번째 준비 : 연희반려스터디
“나는 어디까지 반려할 수 있는 사람일까?”

반려감수성을 테스트하고 나의 반려지수를 알아보는 캐주얼 게임을 제작하며, 커뮤니티 매핑 방식을 통한 연희동 반려지도를 완성하기 위한 스터디.

– 두 번째 준비 : 연희반려살롱

“그 집 개는 직업이 뭐예요?”
나와 타자, 일상과 예술, 함께 진화하고 있는 우리.
반려하는 삶의 태도에 대한 잡담회.

> 8월 26일 <디너 스크리닝: 버디, 인생의 동반자>
> 9월 27일 <반려견 산책 세미나>
> 10월 13일 <사공토크 : 토크> “모드전환”

카카오톡 오픈채팅: #연희반려예술행동

세 번째 준비 : 개-릴라 연희동행
“함께 걷는 일은 생각처럼 쉽지 않아.”

단체 산책 퍼레이드.

> 10월 13일 : ‘함께 걷는 일은 생각처럼 쉽지 않아‘ 단체 산책 1
> 10월 19일 : ’함께 걷는 일은 생각처럼 쉽지 않아‘ 단체 산책 2

독립잡지 GAENYEOM 0호 발간

“It’s not easy toddling together.”

After the companion art manifesto, we finally take action to live together with others in the city.

We warm up together to walk with humans and dogs, daily life and art, as well as with the unfamiliar others.

– Step One : Yeonhui Companion Study
“Am I a good companion?”

A study group to create casual games to get to know companion sensitivity and create a companion map of Yeonhui through community mapping.

-Step Two : Yeonhui Companion Salon
“So where does your dog work?”
A chitchat on me and you, daily life and art, and how we evolve to live in companionship.

Aug. 26th <Dinner Screening: Buddy>
Sep. 27th <A seminar on walking with companion dogs>
Oct. 13th <사공토크 : Talk> “Switching Modes”

KakaoTalk Openchatting : #Yeonhui Companion Art Action

-Step Three : Guerrilla Walks
“It’s not easy toddling together.”

Mass strolling parade.

Oct 13th : “It’s not easy toddling together’ mass stroll 1
Oct 19th : “It’s not easy toddling together’ mass stroll 2

Issue 0 of the independent magazine ‘GAENYEOM’